佛 베올리아와 아시아 순환경제 사업 활성화 MOU 맺어

페트, 폴리프로필렌, 폐플라스틱 재활용 공동 스터디 진행

울산 화학적 리사이클 클러스터 조성 통한 순환 경제도 협력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 베올리아 아시아-태평양 총괄 크리스토프 마케(화상), 베올리아 코리아 대표이사 에르베 프노가 양해각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 베올리아 아시아-태평양 총괄 크리스토프 마케(화상), 베올리아 코리아 대표이사 에르베 프노가 양해각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에너지플랫폼뉴스 김신 기자]SK이노베이션 친환경 화학사업 자회사 SK지오센트릭이 글로벌 생태 전환(Global Eco System) 및 자원 관리 전문기업인 베올리아와 함께 아시아 시장 공략을 목표로 폐플라스틱 재활용 확대 등 순환경제 사업 구축에 나선다.

SK지오센트릭과 베올리아아시아는 22일 화상회의를 통해 아시아 시장 내 순환경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1853년 설립된 베올리아는 수처리부터 에너지 관리, 폐기물 재활용을 위한 맞춤형 솔루션의 설계 및 제공 등 탄탄한 친환경 사업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 세계 약 22만 여 명에 달하는 임직원이 근무하며 작년 약 285 억 유로(한화 약 39 조원) 매출을 달성한 프랑스 대표적인 환경 기업이다.

베올리아는 플라스틱 기계적 재활용뿐만 아니라 기존에 다른 재활용 방법이 없는 플라스틱에 대한 대체 솔루션을 구현하는 분야에 SK지오센트릭과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SK지오센트릭은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화학적 재활용 3대 기술을 확보했는데 베올리아는 2027년까지 자체 글로벌 플라스틱 생산량의 100%에 해당하는 물량을 재활용한다는 목표를 향해 기술력을 확보해 온 SK지오센트릭의 친환경 사업 잠재력과 노하우를 확인한 결과라는 해석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아시아 지역에서 발생하는 페트(PET), 폴리프로필렌(PP), 열분해 원료로 쓰이는 폐플라스틱 공동 스터디를 진행한다.

플라스틱 열분해는 기존의 기계적 재활용이 불가능해 소각 또는 매립하고 있는 폐플라스틱을 처리는 화학적 재활용 방식이다.

또한 SK지오센트릭 울산 화학적 리사이클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플라스틱 순환경제 확대에도 적극 협력에 나서는데 이번 전략적 협력을 디딤돌 삼아 플라스틱 재활용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는 중국, 일본 및 동남아 지역으로 친환경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글로벌 플라스틱 사용량과 폐기량은 해마다 증가중으로 간 플라스틱 폐기물은 약 3.6억톤, 이 중 절반 이상이 소각-매립된다.

UN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플라스틱 쓰레기가 2030년까지 1억 4,000만 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나라도 2026년부터 수도권 매립행위가 전면 금지돼 폐플라스틱 재활용 확대가 절실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