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가격 상승 따른 취약계층 비용 부담 감안

생계·의료급여 더해 주거·교육급여 수급자도 지원

연말까지, 지급 단가도 가구별 평균 4만 5,000원 인상

[에너지플랫폼뉴스 김예나 기자]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 영향으로 취약계층의 에너지 비용 부담이 증가하는 것을 감안해 서울시가 ‘2022년 에너지바우처’ 정부 지원사업에 대해 올해 한시적으로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지원단가도 인상했다고 밝혔다.

에너지바우처는 경제적 부담 등으로 에너지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취약계층에 전기·가스·지역난방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에는 더위·추위 민감계층인 노인, 장애인, 질환자 중 생계·의료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지원했지만 주거·교육급여 수급자도 올 연말까지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조치로 기존 서울지역 지원대상인 14만 8,000 여 가구 외에 추가로 4만 4,000 여 가구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원금액은 세대원 수에 따라 1인 가구 13만 7,000원, 2인 가구 18만 9,000원, 3인 가구 25만 8,000원, 4인 이상 가구 34만 7,000원을 지원 받는다.

하절기 바우처는 9,000원에서 4만원으로, 동절기 바우처는 11만 8,000원에서 13만 2,000원으로 가구별 평균 4만 5,000원이 인상됐다.

한편 에너지바우처는 ‘요금차감’과 ‘국민행복카드’ 중 하나를 선택해 이용하면 된다.

‘요금차감’의 경우 신청 다음 달부터 전기·가스 등 고지서에서 자동 차감되며 ‘국민행복카드’를 발급받으면 등유·LPG·연탄 등을 직접 구입해 사용할 수 있다.

사용 기간은 기존과 변함없다. 하절기 바우처는 오는 9월 30일까지 동절기 바우처는 10월 1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