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공기업 노조 반발

프래카드 내걸고 요금 인상 요인 등 무시한 정부 책임론 강조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

전국전력노동조합은 한전 경영에 대한 정부의 부당한 개입을 비난하고 있다.
전국전력노동조합은 한전 경영에 대한 정부의 부당한 개입을 비난하고 있다.

정부가 ‘새정부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공공기관 생산성·효율성 제고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가운데 반발 움직임도 본격화되고 있다.

정부가 공공 물가를 억누르면서 공기업들의 재정 손실이 확대중인데 방만 경영에 초점을 맞춰 본질을 흐리고 있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제시한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기능조정에 따른 인력 감축, 업무추진비·여비 등 경상경비 최대한 절감, 불요불급한 자산 매각, 과도한 수준의 복리후생 조정 등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전국전력노조는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이 발표된 이후 한전 관련 사옥 등에 프래카드를 내걸고 정부 책임을 부각시키고 있다.

30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한전아트센터에는 ‘요금부터 급여까지 기재부가 정하는데 흑자때도 방만경영 적자때도 방만경영’, ‘누가 한전을 적자기업으로 내몰았나? 기재부, 산업부는 국민께 사죄하고 책임져라’라고 적힌 전국전력노조 입장이 담긴 프래카드가 내걸려 있다.

한전아트센터에 전국전력노조 입장이 담긴 프래카드가 걸려 있다.
한전아트센터에 전국전력노조 입장이 담긴 프래카드가 걸려 있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