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매트릭스와 액화수소 탱크‧화물창 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액화수소 운송 선박 기술개발 및 인수기지 설계‧건설 등 협력

▲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이 미국 Matrix Service Company와 ‘대형 액화수소 탱크 및 화물창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이 미국 Matrix Service Company와 ‘대형 액화수소 탱크 및 화물창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플랫폼뉴스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액화수소 저장기술을 보유한 미국기업과 함께 LNG인수기지 기반의 ‘수소인수기지 개념설계’를 공동 연구개발키로 했다.

가스공사는 지난 5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미국 Matrix Service Company(이하 매트릭스)와 ‘대형 액화수소 탱크 및 화물창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존 휴이트(John Hewitt) 매트릭스 사장 등 양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6월 채희봉 사장이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참석을 위한 미국 방문 당시 매트릭스 경영진 및 액화수소 분야 전문가들과 만나 액화수소 저장 기술 현황과 가스공사와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에 대한 후속 조치로 성사됐다.

양사는 앞으로 ▲액화수소 육상 저장탱크 대형화 ▲액화수소 운송 선박 기술 개발 ▲국내 액화수소 인수기지 설계 및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가스공사는 수소 밸류체인 중 액화수소 저장‧운송 분야의 핵심 기술 개발을 통해 수소산업 선도 국가로서의 경쟁력을 높이고, 액화수소 도입을 통해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변화의 바람은 평택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양사는 세계최초의 LNG인수기지 기반 수소인수기지 개념설계를 공동연구개발(Joint Study) 형태로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성공적으로 진행된다면 한국 최초의 LNG인수기지는 한국최초의 수소인수기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1984년에 설립된 매트릭스는 2000년 이후 북미 지역에서 1700여개, 2억4000만 배럴 이상의 저장탱크(석유·화학·수소 등) EPC 이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 세계 55개국에서 다양한 LNG 및 석유화학 플랜트, 발전소 등의 EPC를 수행했다.

특히 매트릭스는 액화수소 저장시설 EPC를 수행한 세계에서 손꼽히는 기업 중 하나로, 올해 미국 네바다 주에 완공된 수소 액화 플랜트(30톤/일) 저장설비를 포함해 지금까지 13기(최대 2,300m3)의 액화수소 저장설비 EPC를 수행하는 등 초고압·초저온 탱크 개발·건설 역량을 바탕으로 NASA, Air Liquide, Linde 등 세계 유수의 수소 관련 기관 및 기업과 협력하고 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액화수소 저장·운송은 탄소 Net-Zero달성은 물론 중장기적으로 대량의 수소 수요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핵심 기술”이라며 “앞으로 매트릭스와 협력해 우리나라가 세계 수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든든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존 휴이트(John Hewitt) 매트릭스 사장은 “대한민국의 대규모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가스공사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양사가 합심해 수소경제 활성화 및 세계 탄소중립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한국가스공사 평택 LNG 생산기지 전경
▲ 한국가스공사 평택 LNG 생산기지 전경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