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웨이싱석화와 고부가 화학제품 EAA 생산 합작법인 계약

다우케미칼 EAA 인수 후 첫 자체 생산, 아시아 수요 선제 대응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이 화상으로 JVA 체결식 축사를 하고 있다.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이 화상으로 JVA 체결식 축사를 하고 있다.

[에너지플랫폼뉴스 김신 기자]SK지오센트릭이 미국과 유럽에 고부가 화학소재인 에틸렌 아크릴산(Ethylene Acrylic Acid, 이하 EAA) 생산공장을 확보한 데 이어 중국에도 신규 생산거점을 마련하며 아시아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SK지오센트릭은 지난 8일 중국 화학회사 웨이싱(卫星)화학과 EAA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 및 롄윈강 쉬웨이 석유화학 단지와 투자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SK지오센트릭과 웨이싱화학은 6 대 4 비율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장쑤성 렌윈강에 위치한 석유화학 단지 내 약 6.6만㎡(2만평) 부지에 약 2900억원을 투자해 EAA 생산공장을 짓는다.

해당 공장은 오는 2025년 상반기 완공, 연 4만톤 규모로 상업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합작법인은 웨이싱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원료에 SK 자체 가공기술과 공장 운영 노하우를 더해 EAA를 생산할 계획이다.

EAA는 기술 진입장벽이 높아 SK지오센트릭을 포함한 글로벌 메이저 화학업체 3~4곳이 전 세계 공급물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고부가 화학소재다.

고기능성 접합수지의 일종으로 금속과 플라스틱, 종이와 플라스틱 등 이종물질 간 접합에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며 내구성ᆞ투명성ᆞ접합성이 우수해 멸균팩, 육류 진공 패키징부터 골프공, 강화유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도가 커지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전극과 막에 사용하는 경우 안정성이 향상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육류 등 진공포장 활용시 보관 기간이 늘어나면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우수한 접합성능 및 분리용이성으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는 환경소재로 각광받고 있어 향후 더 많은 용도에서 수요 창출이 기대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SK지오센트릭은 지난 2017년 미국 다우케미칼로부터 EAA사업을 인수하면서 미국 텍사스, 스페인 타라고나에 생산 기지를 확보했다.

특히 스페인 공장에서는 국내 최초로 EAA에 나트륨, 이온 등 금속이온을 결합한 화학소재 ‘아이오노머’ 독자 연구개발 및 생산에 성공하는 등 신규 사업 또한 확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중국 웨이싱화학 합작법인 설립 계약으로 미국과 유럽에 이어 아시아에서도 생산설비를 확보해 향후 다양한 글로벌 수요에도 유동적으로 대응할 계획인데 이번 중국 첫 생산공장을 시작으로 관련 사업 성장 추이에 따라 중국 및 아시아 지역 추가 증설 계획도 검토하며 늘어나는 지역 수요를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