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지역 전기 감전사고 방지와 정전·복구 대응 집중

24시간 비상대응체계 유지...실시간 안전상황 모니터링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 서울 남부와 경기 남부지역에 집중된 폭우로 감전사고와 정전 등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가 제2차관을 반장으로 하는 ‘에너지 안전 대책반’을 긴급 구성했다.

에너지 안전 대책반은 9일 오전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상황 점검과 복구지원 등을 추진하기 위한 1차 회의를 개최했다.

1차 회의에서는 전력혁신정책관을 중심으로 한전,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등과 함께 전기 감전 사고 방지와 정전 및 복구 대응에 집중키로 했다.

또 수도권 내 폭우‧침수지역을 중심으로 전력설비, 전기차 충전소를 포함한 기타 주택과 도로조명 등 전기설비로 인한 감전 등 안전사고 우려에 대비해 긴급 안전 점검을 즉시 실시토록 했다.

이와 함께 석유·가스설비,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설비, 수소 충전소 등의 주요 에너지 시설물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해 나가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24시간 비상대응체계 유지 등 상황관리 체계를 확립하고 실시간 안전상황 모니터링과 점검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