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판매수익 2.5조원 증가에도 연료비·전력구입비 16.5조원 증가

원가주의에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 정부와 긴밀히 협의

전력산업계,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 봉착...국가 전력생태계 위협 우려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 한국전력이 올해 상반기 연료비 급등 등으로 인해 역대 최대인 14조 3,03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국제 연료가격 상승 등에 따른 원가변동분을 전기요금에 충분히 반영하지 못해 큰 폭의 적자가 발생한 것이다.

한전의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전력판매량 증가와 요금조정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3조 3,073억원 증가에 그친 31조 9,921억원으로 기록됐다.

이 가운데 전기판매수익은 제조업 평균가동률 이 73.9→77.1%로 증가하면서 판매량이 4.0% 증가했고, 지난 4월 전력량요금이 +4.9원/kWh, 기후환경요금이 +2.0원/kWh 조정되면서 판매단가가 상승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2조 5,015억원 증가한 29조 4,686을 기록했다.

반면 영업비용은 연료가격 급등 등으로 같은 기간 17조 4,233억원이 증가하면서 46조 2,954억원에 이르면서 영업손실 14조 3,03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력수요 증가로 발전량이 증가하고, LNG·석탄 등 연료가격 급등과 이에 따른 전력시장가격(SMP)이 2배 이상 상승한 결과로, 이가운데 자회사 연료비는 6조 8,239억원,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는 9조 6,875억원이 증가했다.

기타 영업비용은 발전 및 송배전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9,119억원 증가했다.

한전은 글로벌 연료가격 급등으로 인한 사상 최대 영업손실과 이에 따른 재무구조의 급격한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력그룹사 사장단으로 구성된 ‘비상대책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비대위는 부동산, 출자지분, 해외사업 등 비핵심자산 매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으며 투자사업의 시기 조정과 비용 절감 등 총 6조원 규모 자구노력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

또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회사 전반의 경영효율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과 연계해 원가주의 원칙에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 및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전력산업계에서는 한전의 역대 최대 적자에 대해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 봉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단지 한전이라는 개별 기업의 경영 악화와 생존 문제가 아닌 국가 전력생태계 전반의 위협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전력산업계는 전기요금 정상화를 통한 지속가능하고 원가주의에 기반한 합리적 전기요금 개편 체계로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으로 판단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