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 5사 신재생e 사업조정 중 전남 29.4%...4,641억원 예산삭감

TK지역 축소는 단 2건, 조정 액수는 87억원...0.6%에 불과

지역 편중된 감정적 예산삭감으로 탄소중립 실현의지 의문

제공 : 정일영 의원실
제공 : 정일영 의원실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 한전 발전자회사들이 재정건전화계획 따라 신재생에너지 투자비 조정·축소·철회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특정 지역에 치중된 사업조정이 진행돼 감정적인 신재생에너지 지우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정일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연수을)은 7일 한전 발전자회사 5곳에서 신재생에너지 투자비를 조정하거나 축소·철회한 금액이 1조 5,773억원에 달했으며, 이 중 전남지역 비중이 29.4%인 반면 TK 지역 비중은 0.6%에 그쳤다며 이같은 의혹을 주장한 것이다.

정일영 의원이 한전과 발전자회사 5곳으로부터 제출받은 ‘각 발전사별 신재생에너지 사업 축소 계획’에 따르면 각 지역별 신재생에너지 사업 조정·축소·철회·지연액은 1조 5,773억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전남 지역 예산 조정액은 15건에 4,641억원으로 가장 많은 29.4%의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TK 지역 축소는 단 2건으로 조정액수는 경북 58억, 대구 29억 등 87억에 불과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에 이어 지역이 정해지지 않은 ‘지역 미정’이 조정 금액 2,265억원으로 많았으며 이어서 경기(11건 2,175억원), 울산(3건 1,354억원), 인천 (3건 1,106억) 등의 순이었다. 

전남 사례를 살펴보면 남부발전에서 신안 해상풍력 투자비의 지분율을 50%에서 20%으로 축소 예정임에 따라 투자비 1,378억원이 줄어들 예정이었으며, 서부발전에서 영광·여수·장흥·광주 지역 사업 규모축소 및 사업철회, 시기순연으로 2,515억이 절감될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도 남동발전에서 510억의 신규사업철회, 228억원의 자산매각 등이 예정돼 있다. 

반면 가장 적은 예산이 조정된 TK 지역은 대구 29억원(연료전지 1건), 경북 58억원(연료전지 1건)이 조정될 예정이다. 

정일영 의원은 “윤 정부에서 문재인 정부의 호남 및 재생에너지 지우기가 시작됐다”면서 “호남 위주 재생에너지사업 축소, 조정, 순연 등 감정적인 정책에만 매달려서는 탄소중립을 이행할 수 없음을 이번 국정감사에서 분명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