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구성원 자발적 참여로 ESG 경영 내재화

환경보호 봉사활동 등 다양한 활동에 구성원 자발적 참여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 SK가스가 ‘신기업가정신’을 적극 실천하고, 휴가철 간과하기 쉬운 환경의 가치를 되새기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등 ESG 경영을 내재화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SK가스(대표이사 윤병석)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구성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휴가철 친환경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신기업가정신’은 지난 5월 대한상공회의소가 디지털 전환, 기후변화, 인구절벽 등 새로운 위기와 과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며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기업이 스스로 변모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기업의 역할을 강조하고 참여를 독려하며 선포한 개념이다.

SK가스 휴가철 친환경 캠페인은 1일부터 31일까지 한달 간 진행된다. 

이 기간 동안 SK가스 구성원들은 개인 컵과 개인 장바구니 사용, 분리수거 시 라벨지 제거, 잔반제로, 계단이용 등 일상 생활 속 탄소저감 챌린지에 수시로 참여한다.

또 플로깅, 폐그물 업사이클링 앞치마 제작, 지속가능발전교육(ESD)시계 제작, 환경정화에 도움이 되는 지구모스액자 제작, ‘뜨거운 지구를 지켜라’ 등 환경보호 봉사활동에도 자발적으로 신청해 참여한다. 

특히 ‘뜨거운 지구를 지켜라’ 활동은 지구 온난화의 원인과 심각성을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팝업북을 만들어 제공하는 활동으로 환경의 가치를 후대에 전달하는 뜻깊은 교육활동이다.

SK가스는 이와 같은 자체 캠페인과 더불어,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의 첫 번째 공동 챌린지 ‘지역 살리고, 환경 살리고’에도 동참한다. 

지방으로 휴가를 떠나 야외에서 종량제 봉투에 쓰레기를 줍거나 다회용기를 가져가 사용하고, 쓰레기는 되가져오는 등 환경보호를 실천하고 인증하며 경제와 환경 등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활동이다.

SK가스 관계자는 “휴가철 일회용품 사용과 쓰레기 배출량이 늘어나고 잔반이 증가하는 등 환경오염의 우려가 커지는데 이런 시기 친환경 캠페인을 통해 환경 문제에 기여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환경과 사회문제 해결방안을 고민하고 실천하며 ESG 경영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가스 휴가철 친환경 캠페인 포스터
SK가스 휴가철 친환경 캠페인 포스터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