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개발 에너지·화학 탄소발자국 측정 시스템, 글로벌 인증

국내 업계 최초, 온실가스 배출량 자동 산정·넷제로 가속화 기대

SK이노베이션 김철중 O&A 담당(사진 오른쪽)과 이일형 로이드인증원 대표가 17일  인증서 수여식 이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김철중 O&A 담당(사진 오른쪽)과 이일형 로이드인증원 대표가 17일 인증서 수여식 이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SK이노베이션이 국내 에너지·화학 업계 최초로 제품 전과정 온실가스 영향을 측정하는 시스템을 외부 평가기관으로부터 인증 받았다.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인증기관인 로이드인증원(LRQA)에서 제품의 탄소발자국 산정과 관련된 국제표준(ISO14040:2006, ISO14044:2006, ISO14067:2018)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기업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탄소배출량 산정 시스템에 해당 인증을 받은 사례는 국내 관련 업계 최초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SK LCA Infra’는 SK이노베이션에서 생산하는 휘발유와 경유, 에틸렌, 프로필렌 등 에너지·화학 주요 제품들로 원유 채굴단계에서 사용 또는 폐기 단계까지 전 과정 온실가스 배출량을 표준화된 절차에 따라 측정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또한 SK이노베이션 산하 사업회사별 전 과정 탄소 배출량을 측정, 모니터링하고 탄소 배출량 감축 방안별 영향 평가 기능도 갖추고 있다.

이와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은 구성원들이 SK LCA Infra를 통해 회사 및 제품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현황을 점검하고 넷제로 이행에 활용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에는 회사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고객사나 외부에 입증하는 데에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