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자회사 울산GPS, 발전소 기공식 개최

LNG 수급 불안 시 LPG 대체 가능한 국내 유일 발전소

수소 혼소발전 인프라 구축...2024년 8월 상업가동 예정

울산 지피에스 기공식에서 SK가스 최창원 부회장 등 주요 인사들이 시삽식을 진행하고 있다.
울산 지피에스 기공식에서 SK가스 최창원 부회장 등 주요 인사들이 시삽식을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 세계 최초 1,227MW규모 LNG-LPG 겸용 발전소가 울산에 들어선다.

SK가스 자회사 울산 지피에스(대표이사 조승호)는 15일 김두겸 울산광역시장, 최창원 SK가스 부회장, 윤병석 SK가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 최초 1,227MW규모 LNG-LPG 겸용 발전소 기공식’을 개최했다.

SK가스가 99.48% 출자해 부곡용연지구 일원에 건설중인 울산 지피에스는 총 사업비 약 1조 4000억원으로, 올해 1월 SK에코엔지니어링과 EPC도급계약을 체결하고 6월에는 KB국민은행 등과 7,520억원 규모의 PF 약정을 체결했다. 

이날 기공식에서 울산 지피에스는 향후 LNG-LPG겸용 발전소를 넘어 수소발전에 도전하고, 고객사에 최적의 Utility Solution을 제공하는 ‘Net-Zero Utility Solution Provider’라는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

올해 초 SK가스가 발표한 성장전략의 핵심사업 중 하나인 울산 지피에스는 차별화된 세가지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 

첫번째는 세계 최초의 LNG-LPG 겸용 발전소로 LNG 수급 불안 시 LPG로 대체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발전소다.

두번째는 최신 고효율 설비를 통해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할 수 있다. 

이를 인정받아 올해 가스발전소 최초로 ESG 최고등급인 G1 등급의 녹색채권을 발행하기도 했다.

끝으로 향후 SK가스가 추진 중인 수소를 활용해 무탄소에도 도전할 수 있는 최적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울산 지피에스는 향후 친환경적인 수소 혼소 발전과 함께 울산시 중점사업인 수소산업의 기반조성에 큰 역할을 담당할 예정으로 오는 10월 송전선로 착공과 내년 1분기 주기기 설치를 거쳐 오는 2024년 8월 상업가동을 할 예정이다.

울산 지피에스 조승호 대표이사는 “울산 지피에스는 보유한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Net Zero Utility Solution provider라는 비젼 달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