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둘째 주 경유 국제가격 전 주 대비 7.7$/B 하락

[에너지플랫폼뉴스 김신 기자]

휘발유 가격은 내렸고 경유 가격은 올랐는데 그 폭은 크지 않았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9월 둘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리터당 0.8원 내린 1,740.4원을 기록했다.

경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5.6원 오른 1,857.7원에 거래됐다.

정유사 공급가격 역시 휘발유는 내렸고 경유 가격은 올랐다.

9월 첫째 주 정유사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주 대비 리터당 18.7원 하락한 1,596.0원, 경유는 35.1원 오른 1,813.2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국제 가격은 휘발유는 올랐고 경유는 내려 시차를 두고 내수 가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 : 석유정보망]
[출처 : 석유정보망]

9월 둘째 주 옥탄가 92 휘발유 국제 가격은 전 주 대비 배럴당 1.4불 오른 99.7불, 황함량 0.001% 경유 가격은 7.7불 떨어진 132.2불을 기록했다.

두바이유 가격은 1.1불 상승한 93.3불에 거래됐다.

이에 대해 석유공사는 미국 전략비축유 재고 감소, 이란 핵 협상 타결 가능성 감소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