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기술원·조달연구원과 손잡고 공공판로 지원

이우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산업본부장(사진 왼쪽부터),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백명기 한국조달연구원장이 협약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우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산업본부장(사진 왼쪽부터),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백명기 한국조달연구원장이 협약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

한국에너지공단과 환경산업기술원, 한국조달연구원이 19일, 탄소중립 기여 에너지 효율제품의 환경분야 혁신제품 지정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분야 혁신제품은 탄소중립 실현에 혁신적으로 기여할 수 있고 공공서비스 개선효과와 사회적 가치 실현 효과를 가진 제품으로, 환경부장관의 추천을 통해 공공성, 혁신성 등을 평가해 지정된 후 지자체·공공기관 등 공공부문에서 선도적 구매가 가능하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환경부와 조달청이 맺은 혁신조달 업무협약의 후속으로,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는 혁신형 중소기업 제품이 환경분야 혁신제품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연계해 초기 공공시장 진입을 지원하고 정부의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에너지공단은 탄소저감 효과가 있는 에너지 효율제품의 발굴‧추천 역할을 맡고 한국조달연구원은 발굴‧추천제품의 혁신성‧공공성 기술 자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 혁신제품 평가‧지정 확대와 환경 혁신제품 구매지원 등을 수행한다.

또한 협약한 사항을 효과적으로 추진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교류‧논의하는 등 탄소중립 혁신제품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한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