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억5천만원 등 2년 연속 4억2천만원 기부, 사회복지시설 지원

기부로 확보한 배출권 재기부해 청소년 에너지교육사업 후원키로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

서울시가 현대건설 지원을 통해 사회복지시설 LED조명교체 및 신재생에너지 설치지원을 통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H-그린세이빙 기부전달식’을 열었다.

현대건설은 22일, 서울시 사회복지기관 10곳에 LED조명교체, 태양광 설치지원비 총 2억 5,000만 원을 서울에너지복지기금에 기부하는 행사를 가졌다.

현대건설의 ‘H-그린세이빙’은 올해로 2년 차를 맞는 사업으로, 서울시 보조금을 받는 사회복지시설 대상으로 지원된다.

현대건설은 지난해에도 LED조명교체 지원비 1억 7,000만 원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했고 올해는 에너지 효율개선비용 2억 5,000만 원을 기부해 2년간 총 4억 2,000만 원을 기부했다.

태양광은 사회복지시설 건물 미관을 고려한 형태로 설치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건설 H-그린세이빙 사업’은 환경보호,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중립 실천 일환으로 추진되며 서울시 소재 사회복지기관 중 LED조명이 설치되지 않은 기관, 일조시간 동안 충분한 태양광 설비 가동이 가능한 기관, 온실가스 감축량 활용에 동의한 기관 등 선정기준에 부합한 곳에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을 통해 사회복지시설은 전기요금을 절감할 수 있고, 현대건설은 온실가스 감축으로 인한 탄소배출권을 얻게 된다.

향후 10년간 탄소배출권 수익을 재기부해 청소년 대상 에너지교육사업지원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