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가격 2주 연속 내려, 추가 하락 가능성 커

원달러 환율은 상승, 국제 가격 하락 효과 줄여

[에너지플랫폼뉴스 김신 기자]

내수 휘발유 가격이 2주 연속 내렸다.

경유 가격도 소폭 내렸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9월 셋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8.8원 내린 1,731.6원을 기록하며 2주 연속 하락했다.

경유는 2.7원 내린 1,855.0원으로 집계됐다.

정유사 공급가격은 상당폭 내렸다.

9월 둘째 주 정유사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주 대비 리터당 27.1원 하락한 1,568.9원, 경유는 42.5원 내린 1,770.7원을 기록했다.

내수 가격은 추가 하락 여지가 크다.

국제가격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9월 셋째 주 두바이유 가격은 전 주 대비 배럴당 1.1불 떨어진 91.7불, 옥탄가 92 휘발유 가격은 5.5불 하락한 91.9불, 경유도 4.9불 낮은 124.3불에 거래됐다.

반면 원달러 환율은 오르고 있어 국제 석유 가격 하락 효과를 줄이고 있다.

[출처 : 석유정보망]
[출처 : 석유정보망]

이에 대해 석유공사는 주요 국 금리 인상 단행, 미국 상업 원유 재고 증가, 중국 석유제품 수출 쿼터 확대 가능성 등의 영향으로 국제 석유가격이 하락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