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달러화 가치 하락, 원유 재고 감소 영향

[에너지플랫폼뉴스 김신 기자]국제유가가 2거래일 연속 상승중인데 오름폭도 크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28일 브렌트 가격은 전 날 보다 배럴당 3.05불 상승한 89.32불, WTI는 3.65불 오른 82.15불에 마감됐다.

[ 출처 : 석유정보망]
[ 출처 : 석유정보망]

두바이유는 0.41불 오른 84.66불에 거래됐다.

유가 상승은 미국 달러화 가치 하락, 미국 원유 재고 감소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영란은행이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시장 개입 조치를 발표하면서 주요 통화 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112.75로 전일 대비 1.19% 하락했으며 미국 증시는 반등했다.

미국 상업 원유 재고는 44만 배럴 증가할 것이라는 당초 시장 예상과 달리 전 주 대비 21만 배럴 줄었다.

원유 재고 감소는 원유 수출 증가와 원유 생산량 감소 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