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엔진 탑재, 스크러버 없이도 IMO 황산화물 배출규제 대응

LPG선박 문의 급증...세계 선박시장서 LPG선박 전망 기대

LPG추진 초대형가스운반선(VLGC).
LPG추진 초대형가스운반선(VLGC).

[에너지플랫폼뉴스 정상필 기자]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세계적으로 LPG선박 수주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고 대한LPG협회가 전했다.

중국 에너지수입사 조보에너지(JOVO Energy)는 중국 장난조선소(Jiangnan Shipyard)에 9만 3,000입방미터 규모의 LPG추진 초대형가스운반선(VLGC)을 발주해 건조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회사 관계자는 발주한 LPG선박은 LPG 이중연료(dual) 엔진을 탑재해 온실가스 배출규제인 에너지효율지수 3단계(EEDI Phase3)를 충족하면서도 연료 절감효과가 뛰어나 우수한 경제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또한 현대미포조선소가 벨기에 선주사 엑스마르(Exmar)로부터 4만 6,000입방미터 규모 중형 LPG추진선 2척을 수주했으며, 한국조선해양은 라이베리아 선사로부터 8만 8,000입방미터 규모의 LPG추진선 3척을 수주받았다고 밝혔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에 수주한 LPG운반선은 최대 적재 용량을 기존보다 2,000입방미터를 늘렸으며, LPG엔진을 탑재해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 없이도 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LPG선박에 대한 문의가 급증하고 있어 세계 선박시장에서 LPG선박의 전망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