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최초로 장위4구역 재개발조합과 공급 협약 체결
장위재정비촉진구역 및 인근 개발지구 단계적 확대 추진

▲ 김명호 서울에너지공사 집단에너지본부장(앞줄 왼쪽 3번째)과 김창원 장위4구역 조합장(앞줄 왼쪽 4번째)이 친환경 지역난방 공급 공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명호 서울에너지공사 집단에너지본부장(앞줄 왼쪽 3번째)과 김창원 장위4구역 조합장(앞줄 왼쪽 4번째)이 친환경 지역난방 공급 공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플랫폼뉴스 송승온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 이하 공사)가 서울특별시 성북구 소재 장위재정비촉진지구의 공동주택에 지역난방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는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하여 추진됐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하고 있다. 

공사는 지난달 30일 서울 목동 소재 본사에서 장위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조합(조합장 김창원)과 지역난방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사는 장위4구역 공동주택(2,840세대)에 안전하고 깨끗한 지역난방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장위4구역 재개발조합은 열사용 신청 및 열수급 계약 체결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협약서에는 지역난방 이용고객 에너지복지 혜택 증진에 힘쓰고 주민 참여형 에너지 수요반응자원 거래를 통해 주민수익 창출 등에 양 기관이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장위4구역 공동주택은 설계단계부터 에너지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창문 단열 등 패시브적 기술과 신재생에너지(건물일체형 태양광 등) 및 고효율 설비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사용량을 최소화하는 ‘제로 에너지빌딩’시범사업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며,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지역난방 공급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공동주택으로 새롭게 조성된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서울시 양천구 등 약 26만 세대에 열공급을 하고 있으며, 장위4구역을 시작으로 성북구 장위재정비촉진지구 및 인근 공동주택 등에 열공급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장위재정비촉진지구 및 인근 개발지구 수요지역 열공급 확대를 위하여 장위4구역 공동주택 입주 시기(2025년 3월 예정)에 맞춰 신규 열수송관을 건설할 예정이다.

김명호 서울에너지공사 집단에너지본부장은 “안전하고 깨끗한 친환경에너지인 지역난방 보급사업에 장위4구역 주택재개발조합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장위4구역을 시작으로 성북구에 집단에너지 공급을 확대하고 주민참여형 에너지신산업을 발굴하는 등 더욱 적극적으로 친환경 에너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집단에너지사업 외에도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진단 및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전기 신사업 및 수소 충전소 구축 및 운영 등 관련 사업을 통해 친환경에너지의 이용, 보급을 촉진하여 서울시의 지속 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기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