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새 4불대 상승, 하루 100만 배럴 이상 감산 이뤄질 수도

[에너지플랫폼뉴스 김신 기자]

국제유가가 4불대 까지 상승했다.

OPEC+ 감산 가능성이 높아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3일 브렌트 가격은 전 날 보다 배럴당 3.72불 상승한 88.86불, WTI는 4.14불 오른 83.63불에 마감됐다.

[석유정보망]
[석유정보망]

두바이유는 1.23불 하락한 88.28불에 거래됐다.

유가 상승은 OPEC+ 대규모 감산 전망, 미국 달러화 가치 하락 등이 영향을 미쳤다.

OPEC+는 5일 예정된 회의에서 11월 생산목표를 대폭 삭감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OPEC+ 회의에서 100만b/d 이상의 대규모 감산 조치가 합의될 수 있으며, 이는 사우디 등 OPEC+ 개별 회원국들의 자발적인 생산량 축소는 포함되지 않은 규모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OPEC+ 감산이 최대 150만 b/d에 이를 수 있다고 보도했다.

100만b/d 이상 감산 합의 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로 세계 석유 수요의 1% 수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OPEC+는 지난 9월 회의에서 10월 생산목표를 10만b/d 감산했으며, IEA 데이터에 따르면 8월 OPEC+ 생산량은 생산 목표 대비 337만b/d 미달했다.

한편 주요 6개국에 대한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전일 대비 0.4% 하락한 111.66을 기록했으며 달러가 약세를 보이면서 유가 상승을 지지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