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요 반등, EU의 러시아 제재 등 상승 요인 많아

[에너지플랫폼뉴스 김신 기자]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이어지고 있다.

4일 브렌트 가격은 전 날 보다 배럴당 2.94불 상승한 91.80불, WTI는 2.89불 오른 86.52불에 마감됐다.

[출처 : 석유정보망]
[출처 : 석유정보망]

두바이유도 0.54불 올라 88.82불에 거래됐다.

유가 상승은 OPEC+ 대규모 감산 전망, 미국 달러화 가치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

OPEC+가 11월 100~200만b/d 규모 감산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시장에 알려진 것이 유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기대감, 파운드화 가치 안정세 등으로 미 달러 인덱스가 110.204로 전일 대비 1.38% 하락한 것도 유가 하락을 이끌었다.

한편 미국 재무부 관계자는 G7 국가들이 EU의 러시아산 석유 제재가 발효되는 12월 5일 이전에 러시아산 석유 가격 상한제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UBS는 중국 수요 반등, OPEC+ 감산 가능성, 미국 전략비축유 방출 종료, EU의 러시아 석유 제재 발효 등 연말 유가 상승 요인이 다수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