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가스공사 등 16곳 에너지 다이어트 10 실천 결의

건물 난방 17℃로 낮추고 전력 피크 때 난방기 순차 운휴

산업통상자원부 이창용
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 장관을 비롯한 공공기관장들이 에너지 다이어트 실천을 약속하고 있다.

[에너지플랫폼뉴스 김예나 기자]한전․가스공사․철도공사․수자원공사 등 대표적인 공공기관들이 동절기를 앞두고 에너지 다이어트 실천을 결의했다.

오는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의 동절기 동안 최근 3개년 평균 에너지사용량 대비 10%를 절감하는 내용의 ‘공공기관 에너지 다이어트 10 실천’을 약속한 것.

6일 서울에너지드림센터에서 결의대회에는 에너지 관련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해 한전, 한수원과 발전 5개사, 석유ㆍ철도ㆍ도로ㆍ수자원ㆍ가스ㆍ지역난방공사, 산단공, SH공사, 에너지공단 등이 참여했다.

이들 기관은 에너지 10% 이상 절감 목표 달성을 위해 건물 난방온도를 18℃에서 17℃로 낮추고 겨울철 전력피크 시간대 난방기 순차 운휴, 근무시간 중 개인난방기 사용금지, 기념탑 등 공공기관에 설치된 경관조명 소등, 업무시간 1/3 이상·비업무시간 및 전력피크 시간대 실내조명 1/2 이상 소등 등 5대 실천 강령을 발표했다.

한편 공공기관들의 민간부문 에너지 절약 지원과 관련해 한전은 겨울철 고효율기기 집중 보급, 뿌리기업 효율향상 지원 확대, 전기요금 컨설팅 등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에너지절약시설 설치 융자 등 에너지 효율향상 지원과 함께 민간의 자발적 에너지절약 문화확산 프로그램인 에너지 다이어트 서포터즈, 에너지캐쉬백 등의 대국민 홍보·캠페인을 지원한다.

이와는 별도로 산업부는 공공기관 에너지사용제한 조치를 마련해 이달 18일부터 시행하고, 매월 실태조사를 통해 공공기관의 에너지 절감계획의 준수 여부를 확인한다.

또한 향후 공공기관의 에너지 절약 실천 노력을 주기적으로 평가하고 기업, 국민들의 동참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ㆍ세제 지원과 함께 다양한 국민 참여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